뉴스 > 일반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목포시, 제1회 만호동 해산물상가 건맥 1897 축제 개최
28일 건해산물상가 거리에서 한잔 제끼고, 몰린놈 뜯고, 한가락 부르세
기사입력  2019/09/26 [15:03]   정석주
    목포시, 제1회 만호동 해산물상가 건맥 1897 축제 개최


[Q방송] 이번 주말 목포에서는 낭만항구 목포의 짭쪼름한 건어물과 시원한 맥주를 함께 맛보며, 공연도 즐길 수 있는 축제가 열린다.

목포시는 선창권 상업의 중심지인 만호동에서 해산물상가 상인회와 함께 지역특산품과 연계한 특화축제인 ‘제1회 만호동 해산물상가 건맥 1897’를 오는 28일 만호동 건해산물상가 거리 일원에서 개최한다.

이번 축제는 올해부터 원도심의 선창권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1897 개항문화거리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지역상권 활성화 마중물 사업으로 상인들과 협력하여 마련됐다.

‘건맥 1897’은 1897년 개항으로 목포가 근대도시로 성장하게 되는 해를 기념하고 목포의 대표특산품인 건해산물과 맥주를 함께 즐기자는 의미로 이름 지었다.

축제는‘한잔 제끼고, 몰린놈 뜯고, 한가락 부르세’라는 주제로 주민과 관광객들이 어울려 함께 즐기는 동시에 만호동에 남아있는 ‘근대문화유산’을 느껴볼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축제 개막을 알리는 풍물패 길놀이를 시작으로 개막식, 시민들이 함께 참여하는 건맥올림픽, 노래자랑, 공연 등이 있다. 전시·부대행사로 비어광장, 근대역사 사진전, 만호 하루장터, 버스킹 공연 등도 펼쳐진다.

특히 상인회에서 운영하는 ‘건해산물 비어광장’은 친환경적인 맥주컵을 구매하면 맥주를 무제한 제공한다. 또, 상가 여유공간을 이용해 맥주·건어물을 판매·전시하고, 주변 상인들이 직접 건어물 소포장 작업 및 점포 화장실을 무료로 개방하는 등 시민주도형 축제로 운영된다.

또한, 축제 참가자에게는 김 1톳 2,500개를 경품으로 제공하고, 건해산물을 도매가에서 10%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목포시 관계자는 “건맥 1897은 상인들과 주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운영하는 시민참여형 축제로, 올해 성과를 기반으로 매년 개최하여 지역 특화축제로 만들어 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7일 오후 6시부터 목포 신안비치호텔 앞 주차장에서는 목포대교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낭만 가득한 공연을 보며 시원한 맥주와 건어물을 즐길 수 있는 낭만비어 페스티벌도 열린다.

ⓒ Q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진천군의회 박양규 의장, 전국시군자치구의장협의회 의정봉사대상 수상 /정영창
전무후무 진행 달인 ‘돌아온 전의장’ /진용두
영주시의회, 의원연구단체 연구활동 결과 보고 /정영창
경산시의회, 코로나19 확산방지 긴급 의장단 회의 개최 /정영창
서천군의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위한 현장행보 이어가 /정영창
유병국 충남도의장 “경제위기 극복에 건설인 힘 모아달라” /정영창
해남군 치매안심센터 치매 돌봄 사각지대까지 꼼꼼히 방문 /문정석
대전광역시의회 윤용대 부의장, 대전의정 2년차 의정성과 밝혀 /정영창
목포시, 목포역·버스터미널 등 4곳에 열화상카메라 설치 /정석주
세종시 특수성 고려한 정신건강 사업 발굴 필요하다 /정영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