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동영상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비하인드 뉴스] 부산의 어머니·호남의 손녀…나경원의 '전국 통일'
기사입력  2019/02/22 [07:16]   Q방송

 앵커]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에 이런 내용이 있나요?

[기자]

여러 지역들을 망라한 얘기가 있어서 키워드를 저렇게 잡았는데요.

오늘 한국당 전당대회 합동연설회가 부산에서 있었습니다.

최근 연설회에서 막말논란이 많았기 때문에 오늘은 좀 자제하면서 조용히 치러졌는데 참석자들의 지역과의 연고가 있다라는 발언이 좀 눈길을 끌었습니다.

먼저 나경원 원내대표의 얘기를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존경하고 사랑하는 부산·경남·울산 당원 동지 여러분, 반갑습니다. 제가요 부산에서 우리 둘째 아들을 낳았습니다. 부산의 어머니입니다.]

[기자]

부산에서 둘째 아들을 낳았기 때문에 부산의 어머니라고 주장한 것인데요.

첫째 아들을 어디서 낳았는지는 제가 확인은 못했지만 어쨌든 나경원 원내대표는 지난 1월 목포를 방문했을 때는 당시 동작에서 태어난 충청의 딸, 호남의 손녀라고 언급한 바가 있습니다.

그러니까 충청의 딸이라고 했다가 부산의 어머니라고 했기 때문에 나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각 지역이 어떻게 보면 가족관계로 묶이는 셈입니다.

[앵커]

그러면 대개 정치인들이 이렇게 레토릭을 쓰는 경우는 많이 있잖아요.

[기자]

그렇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를 굳이 먼저 얘기한 것은 각 후보들이 특히 내가 부산과 관련이 있다라는 언급을 되게 강조를 했었는데요.

몇 명을 좀 보면 먼저 직장 연고형이 있습니다.

당대표 후보에 나선 김진태 후보는 "첫 직장이 부산지검이었다"라고 얘기했고요.

역시 검사 출신인 정미경 최고위원 후보는 "마지막 임기가 부산지검이었다"라고 부산에 있는 당원들에게 호소했습니다.

가족 연고형도 있었는데요.

김순례 최고위원 후보는 "부산서 나고 자란 며느리를 얻었다."

ⓒ Q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엑소 수호, 솔로 데뷔 무대 4월 3일 ‘뮤직뱅크’ 첫 방송 /장영승
레드벨벳 웬디, 드림웍스 애니메이션 ‘트롤’ 한국어 더빙 버전 주인공 캐스팅 /장영승
채정안, ‘탑골랩소디’ MC 발탁 /장영승
최강창민, 청하와 트렌디한 감성 선사 첫 솔로 앨범 수록곡 ‘Lie’로 호흡 맞췄다 /한석훈
'음악당' 오마이걸 효정, 과거 짝사랑男에 고백 실패 왜? 궁금증 UP /장영승
대전시, ㈜한화 대전공장 특별점검 및 안전대책 촉구 /Q방송
[4·15총선 D-15] 73개 지역구 여론조사 '민주 51'-'통합 21'-'무소속 1' /Q방송
진도 쏠비치 호텔&리조트 개장 대비 야간 볼거리 준비 착착 /서정우
원주농업대학, 오리엔테이션으로 대학생활의 활력을 찾는다 /서정우
목포시, 코로나19 자가격리 위반자 고발 /정석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