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태극기부대’ 겨냥한 한국당의 무리수
북·미 정상회담 ‘날짜’ 음모론에 대선 무효 주장까지
기사입력  2019/02/08 [17:12]   Q방송

자유한국당이 태극기부대로 대표되는 강경보수층을 겨냥해 잇단 무리수를 두고 있다.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음모론을 제기하는가 하면 ‘대선불복 투쟁’까지 공언했다. 전당대회를 앞두고 지지층을 결집하려는 의도로 보이지만, 스스로를 퇴행세력으로 낙인찍고 있다는 지적도 있다. 대한애국당의 차이가 무엇이냐는 말도 나온다.

7일에는 ‘북·미 2차 정상회담=신북풍’이라는 주장까지 제기됐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회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지난해 지방선거 직전에 열린 미·북 (1차) 정상회담은 쓰나미로 지방선거를 덮쳐 한국당이 참패를 면하기 어려웠다”며 “혹여나 내년 총선에서 신북풍을 시도하려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가 있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신북풍으로 재미 본 정부·여당이 내년 총선에서 신북풍을 계획한다면 ‘아서라 하지 마라’ 말하고 싶다”고 했다.

홍준표 전 대표도 전날 페이스북에 “한국당 전당대회 효과를 감살(감쇄)하려는 북측이 문 정권을 생각해서 한 술책에 불과하다”고 했으며, 김진태 의원도 전날 페이스북에서 “작년 지방선거 전날 1차 회담이 열리더니 어떻게 이럴 수가 있느냐. 김정은-문재인 정권이 그렇게 요청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이 문재인 정부를 위해 한국당 전대가 주목받지 못하도록 북·미 정상회담 일정을 잡은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전대 후보들은 물론 지도부까지 음모론을 편 것이다.

하지만 북·미가 치열한 협상과 줄다리기 끝에 확정한 북·미 회담 일정에 신북풍 의혹을 덧씌우는 것은 비이성적인 태도라는 비판이 나온다. 한국당 주장대로라면 미국이 한국당 전대를 방해하기 위한 북한의 뜻에 동의해준 것이 되거나, 북한의 속셈을 모르고 무지한 합의를 해준 것이 된다.

한국당에선 이날 대선불복을 넘어 대선무효 주장까지 나왔다. 김진태 의원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김경수 경남지사의 법정구속과 연계하며 “지난 대선은 무효다. 이렇게 말하면 여당은 ‘대선에 불복하는 것이냐’고 하는데, 아예 무효라서 불복하고 말 것도 없다”며 “야당은 목숨을 걸고 대선무효 투쟁에 나서야 한다”고 했다. “문재인·김정숙 특검으로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문 대통령이 김 지사와 만약 공범이라면, 공직선거법상 당선무효가 가능하다. 현직 대통령도 조사가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의 이 같은 행태를 두고 ‘제 얼굴에 침 뱉기’라는 지적도 있다. 무엇보다 ‘북풍’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특혜를 본 것은 한국당 전신인 민주정의당·민주자유당 등이었다. 또 국가정보원과 군 사이버사령부 등 권력기관을 동원한 조직적인 ‘댓글조작’을 기획한 것은 이명박 정권이고, 2012년 대선 때 그 혜택을 본 것은 새누리당의 박근혜 대통령 후보였다. 한국당이 과거 허물에 대한 진정한 자성 없이 정치적 이해관계에 매몰돼 무리한 주장을 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 Q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진도 쏠비치 호텔&리조트 개장 대비 야간 볼거리 준비 착착 /서정우
신안‘섬 낙지축제’취소 /정석주
(사 )한국 조리 기능장 협회 이사장 후보, 서 재실 교수 당선 /정석주
목포시, 유흥시설 점검 더욱 강화 /정석주
해남군, 이제는 경제방역 K+해남형으로 사각지대 없앤다 /문정석
영암군, 사회공헌형 산림탄소상쇄사업 등록 /박경옥
전광훈 구속영장 발부…"범죄 혐의 소명되고 도주 우려 있어"( /Q방송
목포 항구버스킹, 23일 개막. 흥과 낭만의 향연 시작 /정석주
목포시의료원, 4일부터 정상진료 시작 /정석주
목포시, 자동차 신규 등록번호 사전예고제 실시 /정석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