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일반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독] 검찰 '금품수수 혐의' 이혜훈 의원 비공개 소환
여성 사업가에게 수천만원 받은 혐의… 대가 관계 등 조사
기사입력  2019/02/09 [08:08]   Q방송

사업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수천만 원대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이 검찰에 비공개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8일 한국일보 취재 결과,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 신응석)는 지난달 28일 뇌물수수 및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로 이 의원을 소환 조사했다.

 

이 의원은 2016년 4월 20대 총선을 전후해 여성 사업가 옥모(69)씨로부터 수천만 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옥씨는 2015∼2017년 호텔과 커피숍 등에서 10여 차례 이 의원을 만나 현금과 명품가방 등 총 6,000만 원에 달하는 금품을 건넸다고 주장하며 이 의원을 고소했다. 금품 제공 대가는 대기업 임원과의 만남 등 편의 제공이었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옥씨 돈은 빌린 것으로 대가 관계가 없을뿐더러 모두 갚았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고소 사건을 맡은 경찰은 이 의원이 옥씨에게 실제 수천만 원의 금품을 받은 정황을 확인한 뒤,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총선 전후해 건네진 1,500만원 상당의 현금에 대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총선 이후 건네진 2,000만원 상당에 대해선 뇌물수수 혐의를 각각 적용했다. 수천만 원대 명품 선물을 받았다는 부분은 밝혀내지 못했다.

 

검찰은 금품의 대가관계 및 선거 관련성 여부를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가관계가 없는 금품 수수 자체만으로도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청탁금지법은 공직자 등이 1회 100만원(연 300만원) 이상의 금품을 받으면 대가 관계나 직무 관련성이 없어도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선고할 수 있도록 해뒀다. 검찰은 이 의원이 폭로한 옥씨를 두고 “사기 전력이 있는 이상한 사람”이라 주장한 것이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지 여부도 함께 검토 중이다.

 

검찰은 법리검토 등이 마무리되는 대로 이 의원의 기소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본보는 이 의원 측 입장을 듣기 위해 전화연결을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 Q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장애 통계 없어 혼란스러운 아·태지역 ‘국제협력’ 방안은 /wbc복지tv 호남서부방송
나주시공익활동지원센터, 2기 공익활동가 모집 /서정우
무안군, 자기혈관 숫자알기 레드서클 캠페인 운영 /정석주
광양시, 어린이급식지원센터 체험관 ‘뜨거운 호응’ /정석주
이선두 의령군수 추석맞이 상수도시설물 점검 실시 /정석주
강진군, 2020년 숲속의 전남 주민단체참여숲 선정 /정석주
각남면 아름다운 가로화단 가꾸기 발대식 가져 /정석주
사천미술관, ‘구스타프 클림트 레프리카’ 체험전 개최해 /정석주
청송군, 추석 맞아 지역 기관·단체와 함께 다문화가정에 따뜻한 손길 건네 /정석주
강진군민장학재단, 2019년 하반기 장학생 선발 /정석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