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일반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북한에 전 재산 투자” 짐 로저스 내달 방북
김정은 초청…미국 정부도 허가 북 경제가능성 호평한 ‘투자 귀재’ 북, 미와 협상 중 불러 배경 주목
기사입력  2019/02/12 [13:29]   Q방송
▲     © Q방송

 

세계적 투자가인 로저스홀딩스의 짐 로저스 회장(77·사진)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초청으로 다음달 북한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로저스 회장은 북한의 비핵화와 개방 의지를 지지하며 ‘대북 투자론’을 강조해 온 인물이다. 북한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로저스 회장을 초청한 배경과 방북 성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여권에 따르면 로저스 회장은 김 위원장의 초청을 받고 다음달 북한을 방문할 예정이다. 로저스 회장은 이미 미국 정부의 방북 허가를 받았고, 부인과 함께 방북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핵심 관계자는 11일 “로저스 회장이 3월 방북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방북이 최종 성사된다면 시기상으로 큰 의미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북한이 오는 27~28일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시점에 로저스 회장을 초청한 것은 외국자본 유치와 경제 개방에 대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의지로 보인다.

비핵화 조치에 대한 상응 조치로 미국이 경제 제재 완화에 적극 나서줄 것을 촉구하는 의미로도 볼 수 있다. 현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미국의 독자 제재로 로저스 회장이 북한에 투자하는 것은 불가능한 상황이다.

하지만 북·미 양측의 비핵화 협상이 순항할 경우 제재 완화 조치를 통해 로저스 회장의 ‘대북 투자 대박론’이 가시화할 것이라고 기대할 수 있다.

로저스 회장은 최근 국내외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은 변화를 희망하고 이미 변화하고 있다”고 평가하며 “전 재산을 북한에 투자하고 싶다”고 말했다.

로저스 회장의 발언을 주목해 온 북한이 로저스 회장에게 방북 의사를 타진하고, 그가 이를 수락하면서 3월 방북이 추진된 것으로 보인다.

미국 월가 투자가 중 중국의 성장 가능성을 가장 먼저 포착해 큰 수익률을 거뒀던 로저스 회장은 지난달 KBS TV에 출연해 “지금의 북한은 1981년 중국의 모습과 같다”며 “북한의 개방은 중국의 덩샤오핑이 한 것과 같은 길을 가고 있다”고도 했다.

ⓒ Q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목포MBC 창사 52주년 특집 '정세균 국무총리'대담 방송 /정석주
영암군 왕인식품 전국 김치품평회 최우수상 수상 /박경옥
영암군, 16일부터 ‘지역사회건강조사’실시 /박경옥
방망이 깎던 노인 /Q방송
영암군, 이륜자동차 무등록 운행 집중 단속 실시 /박경옥
목포자연사박물관, 국립생물자원관과 함께 ‘자생 동식물 세밀화’ 특별전 개최 /정석주
홍천군모범운전자회,취약계층에 라면 기탁 /오경열
영암군, 노후된 일반음식점 시설개선 지원 사업 신청 접수 /박경옥
국산 파프리카 베트남 수출 발판 마련 /정석주
홍성군 민원실, 심폐소생술 훈련 실시 /정석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