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동영상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불리고, 숨기고' 액면가로 포장…의원님들만 아는 '로또
기사입력  2019/07/23 [06:39]   Q방송
▲     © Q방송

1. 지금 보시는 것은 20대 국회의원들이 공개한 재산 내역입니다. 한 국회의원은 자신이 보유한 주식 가치를 9000만 원이라고 신고했습니다. 그런데 이 회사가 보유한 건물과 토지 공시지가만 200억원이 넘고, 실제 주식 가치는 수십억 원에 달했습니다. 또 다른 국회의원은 배우자가 보유한 주식 가치를 350만 원이라고 신고했지만, 주식은 상장되자마자 2억 원이 넘게 치솟았습니다. 국회의원들은 3000만 원 이상 주식을 보유하면, 해당 기업과 이해관계가 있는지를 심사 받아야합니다. 그러나 이처럼 액면가로 신고하는 비상장 주식들은 대부분 해당되지가 않습니다. 그렇다면 과연 3000만 원 이하의 비상장 주식은 문제가 없을지 저희 탐사보도 취재진이 국회의원 297명이 보유하고 있는 비상장 주식들을 전수 조사했습니다. 오늘(22일)은 먼저 비상장 주식을 가진 의원들이 법안을 발의하거나 심사할 때 생기는 이해충돌 실태를 전해드리겠습니다.

2. 예결위에서 1년 반 동안 활동했던 민경욱 의원도 지난해 예결위에서 물러났습니다. 자신이 보유하던 비상장 주식 티슈진의 가치가 기존 액면가 2000만 원에서, 상장 이후 4억 원 이상으로 뛰어올랐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민 의원은 상장 전에도 티슈진에 이익이 될 수 있을 법안을 발의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3. 비상장 주식을 보유한 의원들의 이해충돌 문제는 여기서 그치지 않습니다. 예산이나 법안을 심사할 때도 관련 문제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자신이 보유한 비상장 회사에 유리한 발언을 하거나, 관련 업계에 예산을 배정하는 것이 대표적입니다.

ⓒ Q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고성군체육회, 제4차 이사회 및 임시총회 개최 /정영창
광주시의회, 현안사항 보고회 및 현장활동 실시 /정영창
완주군의회 2019년 예결특위 및 행감특위 구성 /정영창
금산군의회, 총무운영위원회 위원장 선출 /정영창
성동구, 탐지기로 공중화장실 '몰카' 잡는다 /김영남
마을의 품에서 아이의 꿈을 말하다 /김영남
은평구 무인민원발급기 이전 및 신규 설치 완료 /김영남
19일, 올해 마지막 '강동 도토리장터' 열린다 /김영남
홍천군 안전한국훈련 제3차 기획회의 개최 /오경열
강경화 장관,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 예방 /정영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