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일반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해남군, 바다의 불청객‘괭생이 모자반’선제 대응
10월까지 괭생이모자반 수거처리, 김양식장 피해 대비
기사입력  2019/09/24 [14:11]   정석주
    해남군, 바다의 불청객‘괭생이 모자반’선제 대응

[Q방송] 해남군이 매년 김, 전복양식장에 큰 피해를 입히고 있는 괭생이모자반 제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따뜻한 해역에서 잘 자라는 해조류인 괭생이모자반은 2015년경 중국 남부에서 해류를 타고 제주도와 전남 서남해안에 대규모 유입된 뒤 양식어장 주변에 자생군락지를 이루어 번성하고 있다.

김 망이나 미역, 다시마 시설물과 엉켜 엽체를 탈락시키고, 성장을 막는 것은 물론 채취시 혼합되면서 상품성을 떨어뜨리는 요인이 되고 있다. 또한 산소부족 등으로 인해 전복 폐사를 유발하기도 한다.

해남군은 김양식이 본격 시작되기 전 괭생이 모자반을 수거해 양식장 피해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으로 지난 6월부터 수거작업에 돌입, 현재까지 270여톤 가량을 수거했다.

괭생이 모자반이 주로 발견되고 있는 송호와 땅끝, 어란 해역 등을 중심으로 9~10월까지 수거작업이 실시될 예정으로 지속적인 어장 예찰활동과 모니터링을 통해 신속하고 다각적인 대응 계획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해남군은 2015년부터 2018년까지 6,000만원을 투입해 3,500톤의 괭생이 모자반을 지속적으로 수거 처리해 왔다.

한편 괭생이모자반은 수거 후 퇴비 등으로 극히 제한적으로 활용하고 있으나 일본에서는 후코이단을 다량 함유하고 있다는 점에 감안해 말린 후 죽, 반찬, 간장 등에 첨가한 제품을 시판하는 등 향후 식용이나 산업용으로 활용하기 위한 연구 개발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Q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산청군의회, 금정구의회와의 자매결연 행사 추진 /정영창
군위군의회 간담회 개최 /정영창
해남군, 겨울배추 주산단지 BT균 무상 공급 /정석주
영암군, 배터리 소재 공장 등 4개 기업 340억원 투자유치 /박경옥
장흥군·K-water, 사회적약자 일자리 창출 맞손 /박호성
2019 진도 대한민국 국악제 성료 /정석주
화순군, 유당문화재단 장학금 수여식 개최 /정석주
합천군, 제19회 영호남 공무원 친선 축구대회 개최 /정석주
정선군시설관리공단, 관광, 체육, 문화, 레저시설 이용고객 불편 제로화 나선다. /오경열
장애 통계 없어 혼란스러운 아·태지역 ‘국제협력’ 방안은 /wbc복지tv 호남서부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