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일반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을묘왜변 최초 의병장 양달사 현창사업회 창립총회 개최 및 영암성 수성활동 학술 세미나 개최
기사입력  2019/09/26 [15:29]   박경옥
    을묘왜변 최초 의병장 양달사 현창사업회 창립총회 개최 및 영암성 수성활동 학술 세미나 개최


[Q방송] 지난 25일 11시, 영암군민회관에서 전동평 영암군수를 비롯한 내외귀빈이 참여한 가운데 을묘왜변 의병장 양달사 현창사업회 창립총회가 열렸다.

1555년 5월 25일, 형제들과 의병을 일으켜 영암성을 포위한 왜구를 물리친 후 홀연히 사라진 의병장 양달사. 1555년 12월 2일, 조선왕조실록에 “공이 있는 양달사는 어디로 갔는가”라는 한탄스런 시구가 적힌 지 464년 만의 일이다.

본 사업회 회장은 제 16, 17대 전라남도 교육감을 역임한 장만채 씨. 이날 기념사에서 장회장은 1천여 동안 우리 민족을 괴롭힌 일본의 왜구 근성을 잊어서는 안된다는 것을 강조하면서, 양달사의 충효정신을 널리 선양하여 우리 영암이 의병의 고장이고 양달사가 호국영웅임을 널리 널리 알리는 데 앞장서 나갈 것을 다짐했다.

양달사 현창사업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1842년에는 전주향교 유림들이 중심이 되어 양달사의 공적과 국가 차원의 표창을 건의하는 통문을 돌렸고, 1847년 10월 19일 좌승지로 추증되는 성과도 있었다. 해방 이후에는 1971년에 김기회 영암군수가 영암군청 앞의 장독샘에 공적비를 세웠고, 1974년에는 허련 전라남도지사와 강기천 국회의원 등을 고문으로 김연수 영암군수가 도포 봉호정의 양달사 어머니 묘지에 “호남창의영수 양달사 선생 순국비”도 세웠다. 하지만 의병장이라는 이유로 조정에 보고조차 되지 않은 그는 464년이 지난 지금까지 역사의 뒤편에 갇힌 채 영암군에서조차 제대로 대접받지 못하고 있었다.

따라서 이번에 영암군민과 재경, 재광 영암군향우회 등이 중심이 되어 양달사 현창사업회를 발족한 것은 그 동안 향사 차원의 위인으로 머물러 있던 양달사 의병장을 역사의 전면에 내세우려는 영암군 민들의 최초의 시도로서 호남 의병사에 새롭게 부각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행사가 더욱 뜻깊었던 것은 영암군이 주최하고 사)호남의병연구소가 주관한 “을묘왜변과 의병장 양달사의 영암성 수성활동 학술 세미나”가 창립총회에 이어서 개최됐다는 점이다. 그 동안 역사에서 철저히 소외되었던 양달사 의병장이 국내 사학계에서는 최초로 을묘왜변의 중심인물로 다루어졌다는 점과 조선시대 영암의 선소를 통해 영암이 갖는 지리적 위치에 대해서도 새로운 관점에서 살펴보는 각별한 의미를 가졌다.

본 행사를 격려차 참석한 전동평 영암군수 및 영암군 각급 기관사회단체장들도 한 목소리로 양달사 현창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양달사 현창사업회는 내년에 전라남도에 “비영리민간단체 등록”을 신청한 후 영암군과 협의하여 장독샘 정화사업과 시묘공원 정비사업, 영암성대첩 기념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역동적으로 추진하면서 양달사 현창사업이 자손만대까지 이어져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나갈 것임을 다짐했다.

ⓒ Q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고성군체육회, 제4차 이사회 및 임시총회 개최 /정영창
광주시의회, 현안사항 보고회 및 현장활동 실시 /정영창
완주군의회 2019년 예결특위 및 행감특위 구성 /정영창
금산군의회, 총무운영위원회 위원장 선출 /정영창
2019. 은평구 문해교육 한마당 ‘한평생 좋은 날’개최 /김영남
남원주역세권 투자선도지구 토지 공급 본격 착수 /오경열
2019. 10월 ‘은평구민 나눔장터’ 은평 평화공원에서 열려 /김영남
은평구, 연서시장 전국우수시장박람회 행안부 장관상 수상 /김영남
마을아~ 놀자~ 즐거워 행복한 길동 /김영남
마포구, ‘청소분야’ 환경부장관상 4년 연속 ‘우수구’ 수상 /김영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