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의회 행자위, 규제자유특구 선정 준비 철저 당부
규제자유특구 준비시 선택·집중, 지역 역량 활용 등 강조
기사입력  2019/12/02 [16:51]   정영창
    충청남도

[Q방송] 충남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2일 미래산업국 소관 출연계획안과 2019년 제3회 추경안, 2020년 본예산안 심사에서 규제자유특구 선정을 위한 철저한 준비를 당부했다.

이날 이영우 위원은 “충남이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받지 못해 도민의 우려가 많다”며 “다음 심사에서는 반드시 지정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오인환 위원은 “규제자유특구 지정은 남들이 다 하니까 우리도 한다는 개념보다는 우리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필요한 것으로 생각해야 한다”며 “1·2차 심사에서 탈락한 것은 중앙과 우리가 설정한 방향이 잘 안 된 것 같은 만큼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안장헌 위원은 “예산규모가 큰 신규사업을 더 면밀히 점검하고 실제 도내 기업에 실효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관련 입법 제정 등 관리시스템이 필요하다”며 “규제자유특구 지정 준비시 도내 순천향대 통상관력학과 등 지역의 역량을 잘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위원들은 수소차 인프라 확산과 도 유망기업 경영안정 지원 등 다양한 지적과 제언도 쏟아냈다.

이영우 위원은 “수소차 보급을 위해 도내 전역에 수소충전소 등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며 “내포신도시 활성화를 위해선 첨단산업단지에 많은 기업을 유치해야 함에도 진입도로 완공시기는 2022년으로 너무 늦다”고 지적했다.

조길연 위원은 “충남에너지센터 예산 중 운영비 비중이 사업비에 비해 너무 크다”며 “에너지센터의 사업비 비중을 늘리고 도에서 출연금을 지원해주는 만큼 성과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영신 위원은 “새로운 중소기업을 만드는 것은 어렵지만 이미 틀이 갖춰진 유망중소기업은 더욱 관리해줘야 한다”며 “도에서 유망기업으로 선정돼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기업이 경영이 악화될 경우 사업 중단 또는 사업비를 삭감할 것이 아니라 도 차원의 기업안정화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한 위원은 또 “산학협력선도대학에 충남도립대가 탈락했다”며 “도립대는 도에서 설립하고 도예산으로 운영되는 도의 기관으로 미래국에서 행정적인 지원 등을 통해 특별 관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선영 위원은 “4차 산업혁명 위원회 운영 시 스마트공장, 공정의 자동화 등의 논의와 함께 감소되는 일자리 대책, 노동 인권 등의 문제도 함께 논의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Q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영광군, 가상현실 콘텐츠 제작지원 공모사업 선정 /고대홍
경기도의회 박태희 의원, ‘경기도 정신응급상황 대응체계 구축에 관한 조례 ’ 제정을 위한 토론회 개최 /정영창
봄철 야생진드기 주의하세요 /고대홍
나주시, 문화가 있는 행복 민원쉼터‘눈길’ /고대홍
고흥군 치매예방관리사 체계적 육성 /고대홍
영광군, 상반기 군정자문단 정기회의 개최 /고대홍
순천시, 청렴한 순천세상 만들기 실천협약 체결 /고대홍
영광군, 농공단지 특화지원 및 스마트공장 지원사업 설명회 개최 /고대홍
영광군농업기술센터, 국화 분재교육 인기 /고대홍
전남도, ‘어촌뉴딜300’ 공모 준비 잰걸음 /고대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