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동영상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독일기업과 힘 모아 ‘소재 부품 장비 강국’ 도약 모색
‘협력 MOU’ 체결 및 주한 독일기업인과의 정책대화
기사입력  2020/01/17 [13:12]   정석주
    독일기업과 힘 모아 ‘소재 부품 장비 강국’ 도약 모색

[Q방송]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16일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창업진흥원, 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 등 3개 산하·유관기관과 한독상공회의소간 한-독 기업간 기술 및 교류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박영선 장관이 미-중 무역 갈등 장기화,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등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을 지혜롭게 이겨내기 위해 4차 산업혁명 대응 선두주자인 독일과 데이터 및 네트워크 선도국가인 한국의 기업간 협력 필요성에 주목하면서 추진된 것이다.

협약의 주요내용은 스마트 제조, 소재·부품·장비 산업 및 스타트업 등 3개 분야에서 양국의 중소기업·스타트업 간 협력을 확대하자는 것이 골자다.

먼저, 스마트 제조 분야에서는 스마트 제조 관련 연구개발, 보급 및 확산을 공동 추진하고 양국의 스마트 제조 전문기관과의 업무협력 지원, 정보교환 등에 대해 협업하기로 했다.

또, 소재·부품·장비 분야에서는 양국기업들이 보유한 기술정보를 공유하고 기술수요를 파악해 이를 기반으로 한 협업과제를 공동 수행한다.

스타트업 분야에서는 투자설명회 등 관계 형성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정례화하고 양국의 스타트업들이 상대 국가를 포함한 유럽 및 아시아 지역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정보교류 등을 통해 상호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러한 협력 사항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점검하기 위해 양국의 관계기관들이 ‘한-독 기업지원 협의체’를 설치하고 협력사항의 발굴과 이행, 점검 등을 담당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협약식은 한독상의가 주한 독일기업인 대상으로 개최하는 연례행사에 맞춰 진행됐다.

이날 박영선 장관은 “한-독 기업협력 업무협약은 양국의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이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성과를 만들어 낼 수 있는 협력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매우 뜻 깊다”고 소감을 밝히고“독일은 제조 강국이면서 4차 산업혁명에 맞춘 발 빠른 대응으로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한 국가이고 한국은 세계 최초로 5G 인프라 상용화, 디지털 데이터 5위 생산국인 만큼 양국의 기업들이 서로 협력한다면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다”며 협력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리고 박영선 장관은 양국 기업간 구체적 협업과제로 4월 한국과 독일의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이 함께 만나는 ‘한-독 강소기업 라운드테이블 행사’를 개최할 것과 지난해 10월 열린 ‘독일기업 오픈 이노베이션데이’ 처럼 양국 대기업-스타트업이 참석해 협업의 기회를 모색 하는 자리를 확대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 Q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세종시 특수성 고려한 정신건강 사업 발굴 필요하다 /정영창
경산시의회, 코로나19 확산방지 긴급 의장단 회의 개최 /정영창
송파구, 청년예술가와 손잡고 30개 점포 디자인 개선 /김영남
함께 힘 모으면 코로나 이겨낼 수 있다. /정석주
용인시 처인구, 지역 시·도의원 간담회 열어 현안 논의 /정석주
진천군의회 박양규 의장, 전국시군자치구의장협의회 의정봉사대상 수상 /정영창
지역상권 살리자, 여수시청 구내식당 매주 금요일 휴무 /정석주
고흥군의회, 제284회 임시회 폐회 /정영창
‘더 게임’ 이연희, 살인마를 잡겠다는 집념 폭발 ‘독기 장착’ 눈빛 눈길 /진용두
대전시의회 정기현 의원, 서예교육 진흥 방안 모색 /정영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