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일반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은누리양···실종 500m인근 수색견이 발견
당시 입었던 옷 그대로 입은 상태 대화도 가능
기사입력  2019/08/02 [17:12]   Q방송
▲     © Q방송

당시 입었던 옷 그대로 입은 상태 대화도 가능 실종 신고 10일실종된 조은누리(14)양이 발견됐다  발견 지점은 청주시 가덕면 무심천 발원지 인근으로 실종지점에서 500~600m 정도 떨어진 곳이다. 조양을 최초 발견한 건 수색 지원에 나선 32사단 수색견이다.

발견 당시 조양은 회색 티셔츠와 검정 치마반바지 등 실종 당시와 같은 옷, 신발을 착용하고 있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또 대화가 가능한 수준이지만 다소 정신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신희웅 청주상당경찰서장은 “발견 당시 조양은 다소 정신이 없는 상태라 이것저것 물어보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건강상태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조양은 특별한 외상은 없는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조양이 혼자 내려왔을 것으로 추정되는 520m 산길은 폭 3m 정도의 임도(林道)다. 내려오는 길목에 갈림길은 한 곳이다. 하산 방향을 기준으로 좌측은 또 다른 산으로 이어지는 길이고, 우측이 조양의 목적지로 가는 길이다. 조양이 길을 잘못 들었더라면 이 갈림길에서 헤맸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양의 아버지 조한신(49)씨는 실종 신고 당시 “산 위에 있는 무심천 발원지를 보러 가기 위해 산행에 나섰는데, 딸은 약 520m 정도 올라가다가 ‘벌레가 많아 더는 못 가겠다’고 아내에게 말한 뒤 혼자 산에서 내려갔다”고 말했다.

ⓒ Q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장애 통계 없어 혼란스러운 아·태지역 ‘국제협력’ 방안은 /wbc복지tv 호남서부방송
나주시공익활동지원센터, 2기 공익활동가 모집 /서정우
무안군, 자기혈관 숫자알기 레드서클 캠페인 운영 /정석주
광양시, 어린이급식지원센터 체험관 ‘뜨거운 호응’ /정석주
이선두 의령군수 추석맞이 상수도시설물 점검 실시 /정석주
강진군, 2020년 숲속의 전남 주민단체참여숲 선정 /정석주
각남면 아름다운 가로화단 가꾸기 발대식 가져 /정석주
사천미술관, ‘구스타프 클림트 레프리카’ 체험전 개최해 /정석주
청송군, 추석 맞아 지역 기관·단체와 함께 다문화가정에 따뜻한 손길 건네 /정석주
강진군민장학재단, 2019년 하반기 장학생 선발 /정석주